글 수 172
조회 수 : 4906
2011.08.20 (01:57:48)

과학기술자분들께. 


과학기술자들로부터 엄청난 노력을 들여 공부를 했는데 '통장 잔고만 줄어들고 있다'는 말을 들은 적이 있습니다.  그리고 아래 첨부 기사 "껍데기만 남은 IT강국..소프트웨어 경쟁력 붕괴" 와 "'빌 게이츠 꿈' 꺾는 푸대접…개발자 환경 열악" 등 보도를 보았습니다. 가슴이 아픕니다. 이것은 뭔가 사회구조적으로 왜곡되어 있는 것이고 정상적이라고 볼 수 없습니다. 바로 잡아야 합니다. 


과학기술자들의 지식과 재능은 자신과 사회를 위해 몽땅 사용되어야 합니다. 충분한 보상을 해 주면서 말이죠. 과학기술이야 말로 국력이고 국격입니다. 미국을 보십시요. 다 망해도 과학기술력으로 버티고 있죠. 과학기술자들의 힘으로 우리 나라 경제 부흥, 우리 원화의 세계 기축통화, 통일한국까지 이루어낼 것입니다. 사람민주주의 세상은 과학기술을 꽃피울 겁니다.


힘내십시요.



2011. 8. 20


<사람민주주의본부>



- 관련기사 

   껍데기만 남은 IT강국..소프트웨어 경쟁력 붕괴

   '빌 게이츠 꿈' 꺾는 푸대접…개발자 환경 열악


나의 소셜 정보
powered by SocialXE
번호 제목 닉네임 조회 등록일
Selected <박삼> 과학기술자 여러분 힘내십시오.
박삼
4906 2011-08-20
71 <성명서> 국회는 이명박 금융독재 정권의 금융만행에 대해 즉각 국정조사권을 발동하라.
박삼
4577 2011-08-19
70 <성명서> 이명박 금융독재 정권의 '8.18대출만행사건'을 규탄한다.
박삼
4568 2011-08-19
69 <발표문> 8월 18일 가계대출 중단 조치를 금융독재정권의 '8.18 대출만행사건'으로 규정한다.
박삼
4525 2011-08-18
68 <8.18 긴급성명서> 정부는 가계대출 중단 조치 즉시 철회하라!(국민들께 드리는 글)
spark7
5852 2011-08-18
67 <박삼> 정부는 현 남북간 긴장 국면을 적극적이고 주도적으로 풀어야 한다.
박삼
4282 2011-08-17
66 <박삼> '한국은행 총재' 명칭 변경 문제에 관하여
박삼
5121 2011-08-16
65 <논평> 이명박 대통령의 8.15 경축사는 말의 성찬 속에 송곳을 숨겨둔 궤변에 불과하다.
박삼
4729 2011-08-15
64 <8.13 성명서> 법의 정신을 위하여; 청년학도들에게 고합니다.
박삼
13060 2011-08-13
63 <박삼> 신임 검찰총장에게
박삼
4912 2011-08-13
62 <박삼> 통일을 위하여: 박근혜, 박지원, 노사모 님들께 고함
박삼
4226 2011-08-11
61 <박석삼> 이제는 말할 수 있다: “노무현 정부는 통일세력이 아니었습니다.”
박삼
12357 2011-08-11
60 지금 민노총의 한노총의 노동자 국제연대는 옳지 않습니다.
박삼
4148 2011-08-11
59 노동운동을 좌파, 우파 이념논쟁 대상으로 삼아서는 안됩니다.
박삼
4420 2011-08-11
58 신자유주의에 관하여
박삼
3985 2011-08-11
57 지금 공산주의를 주장하는 자들은 종북세력이 아니라 좌파계 친일세력일 뿐입니다.
박삼
4760 2011-08-11
56 국제연대세력에 대한 경계심 늦추면 안돼
박삼
4195 2011-08-10
55 미국 디폴트와 일본의 움직임 감시해야
박삼
9002 2011-08-10
54 제주 해군기지 건설과 위성발사체 국산화 문제
박삼
4031 2011-08-10
53 국민 여러분!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최 결정을 축하합니다
박삼
11282 2011-08-10
첫 페이지 1 2 3 4 5 6 7 8 9 끝 페이지
Tag List
목록 쓰기